'교통사고 잦은' 한양공고~왕십리역 가변차로 사라진다
'교통사고 잦은' 한양공고~왕십리역 가변차로 사라진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5.16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bs 방송화면 캡처)
(tbs 방송화면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서울시 중구 신당동 한양공업고등학교 앞에서 왕십리역까지 이어지는 2.2㎞ 구간의 가변차로가 사라진다. 이로써 서울 내 가변차로는 1곳을 제외하고 모두 철거된다.

서울시는 한양공고 앞~왕십리 사이 도로 공사를 20일부터 시작해 6월 말 완료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현재 6개 차로 중 폭이 좁은 한양공고 앞~성동고교 교차로는 도심 방향 3개, 외곽 방향 2개로 재편한다. 도로 폭이 충분한 성동고교 교차로~상왕십리역 구간은 도심 방향 3개, 외곽 방향 3개로 조성한다.

차로가 줄어드는 외곽 방향은 버스전용차로를 폐지한다. 신당역·성동고교 앞·상왕십리역 교차로 등에서 좌화전과 유턴을 할 수 있게 바꿀 예정이다. 한양공고 앞~성동고교 앞 1.1㎞ 구간에는 무단횡단을 방지하는 시설을 설치하고 한양공고 앞 교차로에는 횡단보도를 새로 놓는다.

퇴계로에서 왕십리까지 연결된 가변차로는 2003년 청계천 복원으로 인해 출근 시간대에 몰리는 도심 방향 교통량을 처리하기 위해 시행됐다. 그러나 노면표시가 없는 좌회전 신호 구간이 있어 차로를 제대로 보지 못한 사고가 잦았다.

이번 공사를 통해 1981년 이후 총 16개 구간 19.74㎞에서 운영했던 가변차로는 소공로 구간 250m를 제외하고 모두 사라진다. 서울시는 조선호텔~한국은행 사이의 소공로는 외곽 방향 정체 해소에 필요한 것으로 판단해 유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