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아나운서 "미친X이 하나 있군요" 분노 멘션, 맨유 토트넘 경기 핫이슈로 관심 급부상
배성재 아나운서 "미친X이 하나 있군요" 분노 멘션, 맨유 토트넘 경기 핫이슈로 관심 급부상
  • 이재훈
  • 승인 2018.04.22 09: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배성재 아나운서 사회관계망서비스)
(사진=배성재 아나운서 사회관계망서비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토트넘의 경기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와 관련해 배성재 아나운서의 분노 어린 멘션이 다시 눈길을 끈다.

배성재는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9월 30일 2012-201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맨유 대 토트넘 6라운드 경기에서 욱일승천기가 포착되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OT에 욱일승천기 들고 온 미친X이 하나 있군요"라고 적었다.

이어 "가가와의 26번을 써왔는데, 자기 나라 선수 욕보이는 일이란 생각은 안 하나 봅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OT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구장 '올드 트래퍼드'(Old Trafford)의 약자고, 깃발 가운데 적힌 '26'은 가가와 신지 등번호다.

또한 배성재는 과거 '2014 브라질 월드컵' 일본 대 그리스 경기에서 얼굴에 일본 전범기를 그린 관중이 포착되자 "전범기를 얼굴에 그리는 심리는 뭘까요? 축구장 티켓값이 아깝습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2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유와 토트넘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강 경기에서 맨유는 토트넘에 2대 1로 승리를 거뒀다.

issuenew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