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선갑도 바다모래 채취 중단하라" 강력 규탄
수협 "선갑도 바다모래 채취 중단하라" 강력 규탄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4.19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수협중앙회]
[출처=수협중앙회]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인천시와 옹진군의 무분별한 바다모래채취로 생태 보고 ‘풀등’이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

수협중앙회,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는 18일 인천광역시청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광역시 옹진군 선갑도 인근 해역의 바다모래 채취 중단을 요구했다. 

인천 선갑도 주변 해역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해 2003년 해양수산부에서 해양생태계보호구역으로 지정한 곳이다. 어업인들의 생계터전이자 인천시민의 관광‧휴양지로도 오랫동안 사랑받아 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이들은 “인천시와 옹진군은 지난 30년 간 이곳에서 2억8000만m3의 바다모래를 파헤쳤다. 이렇게 파헤쳐진 모래의 양은 경부고속도로에 너비 25m, 높이 25m의 성을 쌓을 수 있고 서울 남산의 5배에 해당한다”며 “이에 따라 바다 속 생태계가 파괴되고 신비의 모래섬 ‘풀등’이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호소문을 통해 “이 일과 관련해 인천시와 옹진군은 어업과 무관한 일부 주민들이 바다모래 채취에 찬성한 것을 지역 어업인 모두가 찬성한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면서 “우리 어업인은 바다를 파헤치는 일에 결코 동의하지 않았으며 바다환경 파괴를 막고 후대에 아름다운 해양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계속 투쟁할 것”을 강조했다.

이들은 “바다모래 채취로 인한 환경파괴는 개의치 않고 200억원의 세금으로 재정을 채우는 데 혈안이 된 옹진군과 불법 바다모래 채취를 이어온 골재채취업자의 만행이 그간 꾸준히 이어져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눈앞의 이익에 사로잡혀 바다모래 채취를 계속하는 행위는 해양생태보전구역으로 지정된 풀등이 사라지는 등 돌이킬 수 없는 환경파괴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자체와 골재채취업자를 비판했다. 

기자회견 후 이들은 인천광역시청, 옹진군청, 인천지방해수청 등을 찾아가 요구사항이 담긴 성명서를 제출했다.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는 “어업인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바다모래 채취를 강행하는 인천시청 앞에서 대규모 규탄대회를 실시하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바다모래를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선갑도 해역에서의 골재채취 허가 여부는 인천해수청과 인천시, 옹진군 간 협의와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최종 결정된다. 현재 인천해수청은 한국골재협회 인천지회 회원사가 제출한 해역이용협의서에 대해 보완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hmy1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