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의 모든 것' EV 트렌드 코리아 2018 개최
'전기차의 모든 것' EV 트렌드 코리아 2018 개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4.10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인터넷 웹사이트]
[출처=인터넷 웹사이트]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전기자동차의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회가 개최된다.

환경부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EV 트렌드 코리아 2018’ 행사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들에게 각종 전기자동차에 대해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반 전기승용차에 이어 전기이륜차, 초소형 전기자동차, 전기화물차, 전기버스 등 다양한 차종이 전시된다. 또한 충전인프라, 보험, 금융 등 관련 생활상품도 함께 공개된다.

먼저 현대자동차의 코나 EV, 재규어코리아의 재규어 I-페이스 등 신차 발표회도 열린다. 르노삼성, 테슬라, BMW, BYD 등도 자사의 대표 모델을 전시한다. 

초소형 전기차인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쎄미시스코의 D2 등 신규 자동차들도 선보인다.

파워큐브코리아, 대영채비주식회사, 클린일렉스, 피앤이시스템즈, 에버온 등 충전기 제작사들도 다양한 급속 및 완속 충전기를 전시한다.

이밖에 지자체, 정부기관, 렌트카, 금융회사 등이 전기자동차 구매 시 필요한 정보들을 제공할 예정이다.

세미나 및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12일에 열리는 ‘그린 카 포 올(Green Car For All)’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미국, 영국, 중국 등의 전문가들이 친환경자동차의 미래를 논의한다.

13일에는 ‘친환경차 시대, 자동차 정책 패러다임 전환 정책 토론회’가 준비돼 있다. 시민단체, 연구기관, 제작사들이 모여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한 의견을 교환한다.

14일의 ‘전기차 유저포럼’에서는 홈 충전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 입주자 대표가 본 공동주택 전기자동차 충전기 설치에 대한 고찰 등 생활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12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전기차 오픈 세미나’에서는 안전 교육 필요성, 교통안전교육, 전기자동차 자율주행 현주소, 아이와 함께 그리는 친환경 미래 교실 등이 다뤄진다. 

환경부는 이번 전시회를 찾아오는 관람객들을 위해 수소전기버스 2대를 오전 10시~오후 12시까지, 오후 1시~5시까지 30분 간격으로 코엑스 북문~수서역 노선에서 운행할 계획이다. 가족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12일~15일 간 코엑스 B홀 전시장에서 ‘전동패밀리카’ 체험 행사도 진행한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친환경차 보급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