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청년 고용위기 대비, 추가경정예산안
[카드뉴스] 청년 고용위기 대비, 추가경정예산안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4.08 11: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청와대가 '청년 일자리 및 지역 대책 추진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국회에 8일 제출했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은 향후 3~4년 고용위기에 대비하고 고용위기 지역과 업종을 위한 지역경제 회복 대책을 위해 마련됐다. 또한 '미니추경'으로 재정부담, 국채발행 없이 초과세수와 여유자금으로만 조달한다.

먼저 고용 창출·근무환경을 위해 중소·중견기업 신규채용 시 연봉의 3분의 1인 900만원을, 위기지역 중소·중견기업, 청년 신규 채용시 1400만원을 지원한다. 그리고 산업단지 환경개선에 1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중소·중견기업 신규취업자가 3년간 근무할 경우, 3000만원 목돈을 마련하는 사업도 진행한다. 기존 재직자도 5년간 근무하면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거비 교통비 분야에서는 전·월세 보증금을 최대 3500만원, 4년간 저리(1.2%) 대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교통여건이 취약한 산단에 근무할 경우 월 10만원의 교통비도 지원한다.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기술혁신창업 1500개 팀에는 최대 1억원의 바우처를 제공한다.

아울러 중소기업 취업 고졸 청년에게는 400만원 장려금 지급, 실직자 훈련연장급여 지급 등도 진행될 계획이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