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도심에서 즐기는 삼림욕'...서울명산 트레킹 운영
[포토] '도심에서 즐기는 삼림욕'...서울명산 트레킹 운영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4.06 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도심 숲속에서 삼림욕과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서울시는 4월부터 11월까지 '서울명산 트레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장소는 안산자락길, 아차산둘레길, 양재시민의숲, 북한산한양도성길, 하늘공원으로 총 5회에 걸쳐 2~3시간의 걷기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오는 21일에는 안산자락길에서 먼저 진행된다. 독립공원을 출발해 무악정을 지나는 7㎞ 구간으로 약 2시간 40분이 소요된다. 숲길 초입부터 벚나무, 소나무, 참나무, 메타세콰이어 숲을 만날 수 있으며 보행약자도 편하게 산책할 수 있는 순환형 무장애 자락길이다.

이후 아차산둘레길(5월 19일), 양재 시민의 숲(9월 16일), 북한산한양도성길(10월 20일), 하늘공원(11월 11일)에서 각각 진행된다.

각 트레킹 코스는 초등학생 이상 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가 할 수 있으며, 9일부터 서울시체육회 홈페이지에서 회차별로 접수할 수 있다. 매 코스마다 1000명씩 신청을 받으며, 북악산한양도성길 참여시에는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breez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