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뛰어난 미세조류 '스피룰리나', 식용 오일로 재탄생
면역력 뛰어난 미세조류 '스피룰리나', 식용 오일로 재탄생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3.29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피룰리나로 만든 오일. [출처=해양수산부]
스피룰리나로 만든 오일. [출처=해양수산부]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제주산 미세조류 스피룰리나가 오일로 재탄생했다.

해양수산부는 제주 용암해수를 먹고 자란 미세조류 스피룰리나(Spirulina)를 활용한 천연 오일 생산 기술 특허를 출원했다고 29일 밝혔다. 

스피룰리나는 항산화‧면역력이 검증된 미세조류로 철분이 시금치의 50배, 베타카로틴이 당근의 20배, 항산화 활성산소가 녹황색채소의 20배, 단백질이 계란의 5배 함유되어 있어 최근 차세대 해양수산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 연구진은 제주 용암해수에서 자란 스피룰리나를 배양해 만든 오일과 들깨 오일을 결합해 천연 오일을 제조하는데 성공했다.

이 오일은 특히 영양분이 풍부해 식용으로서의 가치가 높다. 

스피룰리나를 추출한 제주 용암해수는 오랫동안 바닷물이 화산 암반층에 여과돼 만들어진 자원으로 여과 과정에서 유해 미생물은 감소하고 미네랄은 증가하는 특성이 있다.

실제로 제주 용암해수에서 자란 스피룰리나는 일반 해수에서 자란 개체에 비해 세포증식률과 영양소 함량이 높다. 일반해수 대비 아연 54배, 철 500배, 망간 400배, 셀레늄 130배가 더 많이 함유돼 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품질로 인정받은 하와이산 스피룰리나와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는 품질이다.  

스피룰리나 오일로 고급 식용 오일을 생산하면 매년 약 240억원의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지난 2월 스피룰리나 오일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등록했으며 앞으로 이를 이용한 기능성 제품을 미국 등 해외시장에 수출 계획을 세우고 있다. 

hmy1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