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MB정부때 노무현 사찰 의혹 자체 진상조사 나서
경찰, MB정부때 노무현 사찰 의혹 자체 진상조사 나서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3.23 16: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경찰이 이명박(MB) 정부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과 측근들에 대해 광범위한 사찰을 벌였다는 의혹이 일자 자체 진상조사에 나섰다.

경찰청은 앞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소유 영포빌딩 압수수색에서 사찰 정황이 의심되는 경찰 문건이 다수 확인했다는 보도와 관련 본청 내 자체 진상조사팀을 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진상조사팀 팀장은 서울지방경찰청 김정훈 총경이 맡았으며 기획·감찰·사이버수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10여명 규모의 팀을 꾸렸다.

조사팀은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찰 의혹 문건들에 대해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당시 정보국장과 정보심의관, 정보국 직원, 청와대 파견자 등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진상조사는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추진되는 것”이라며 “조사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확인될 경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징계와 수사 의뢰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출처= YTN뉴스 화면 캡처]
[출처= YTN뉴스 화면 캡처]

 

new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