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IoT 실증환경 조성... 정부, 스마트홈 시장 키운다
대규모 IoT 실증환경 조성... 정부, 스마트홈 시장 키운다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3.16 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가전산업 발전전략 발표

[그린포스트코리아] 정부가 스마트홈 시장 확대를 위해 1만 세대 이상 공동주택에 대규모 실증환경을 조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전자부품연구원 광주본부에서 ‘IoT 가전 및 스마트홈 업계 간담회’을 열고 ‘IoT 가전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우선 IoT 가전 기반 스마트홈 서비스 시장 확대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건설사와 협력해 1만 세대 이상 공동주택에 실증환경을 마련하기로 했다.

1단계에서는 관리비 절감 등 소비자 체감 서비스를, 2단계에서는 근린시설과 연동한 융합형 서비스를, 3단계에서는 스마트시티와 연계한 확장형 서비스를 조성할 방침이다.

또한 가전, 통신, 서비스, 건설사 등이 참여하는 스마트 홈 발전 협의체를 운영해 이업종간 협업을 추진한다.

가전 빅데이터 플랫폼, 중소 가전 AI 기술, 첨단 복합센서, 홈로봇 등의 기술을 확보해 중소·중견기업에 보급하는 사업도 진행한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IoT 가전 분야에 120억원, 홈로봇 분야에 270억원이 지원한다. 첨단센서 분야에는 2020년까지 433억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에너지 효율 등급제 기준에 IoT 가전을 추가하는 등 스마트홈 시장 확대 뒷받침을 위한 관련 제도 개선도 이뤄진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4차 산업혁명의 거센 물결이 산업 현장뿐만 아니라 가정에도 밀려들고 있다”면서 “가전에 IoT가 접목되면 에너지 절감, 안전 등 다양한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만큼 스마트홈 서비스를 확대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이어 “정부도 IoT 가전을 통한 스마트 홈 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도록 소비자 체감 서비스 발굴 및 실증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며 “새로운 서비스의 원활한 시장 진출을 위한 제도 개선과 관련 업계 간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이번 간담회에 앞서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등 업계와 ‘IoT 가전 및 스마트홈 상생협력 MOU’와 ‘스마트홈 실증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new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