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한미FTA 개정협상 하루 연장…입장차 '팽팽'
제3차 한미FTA 개정협상 하루 연장…입장차 '팽팽'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3.16 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3차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이 하루 연장돼 16일까지 진행된다. 양측의 입장차가 팽팽히 맞서면서 좀처럼 접점에 이르지 못하자 시간을 더 갖고 논의를 진척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협상에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과 마이클 비먼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보가 양측 수석대표로 참석했으며, 양국의 관심사항에 대한 집중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3차 협상은 1,2차 협상 때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어려움이 예상됐다. 미국이 오는 23일 발효가 예정된 외국산 철강 관세 부과 조치를 한미FTA 협상과 연계해 한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이에 우리 측 협상단은 철강 관세 부과 대상국에 한국의 면제를 요구하는 동시에 한미 FTA자체의 이익균형을 확보하기 위한 논리를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미국 측 협상단은 한국이 철강 관세 부과 대상국에 면제를 받기 위해서는 대폭적인 양보가 불가피하다며 자동차 비관세 장벽 해소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미 양측은 이번 한미FTA협상과 별도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가 참석한 한미 통상장관회담을 열고 양측의 입장을 조율했다.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new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