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FTA 협상서 주한미군 철수 카드 꺼낼수도"
"트럼프, 한미FTA 협상서 주한미군 철수 카드 꺼낼수도"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3.15 18: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포스트 보도... 공화당 선거 모금 행사서 언급

 

[그린포스트코리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대한 무역 적자 문제를 거론하며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서 '주한미군 철수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주리주에서 열린 공화당 상원의원 선거 모금 행사 연설에서 “우리는 그들(한국)에 상당한 무역 적자를 보고 있는데도 그들(한국)을 보호하고 있다”며 “우리는 무역에서도 돈을 잃고 군사에서도 돈을 잃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북한과 남한 국경 사이에는 우리 군인 3만2000명이 있다”며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라고 언급했다. 또한 “우리 동맹들은 자신만을 위할 뿐 우리(미국)을 돌봐주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공화당 선거 모금 행사에서 한 말이지만 워싱턴포스트는 이를 두고 한미FTA 개정협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바를 얻지 못하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는 위협을 가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대한 압박 카드로 주한미군 철수를 언급한 일은 이전에도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 후보 시절에도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주장하며 한국에 방위비 분담 증액을 요구했고, 방위비 분담을 획기적으로 인상하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거론하며 “전직 대통령은 김정은과 만나려고 하지 않았다”며 “누구도 내가 한 일을 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전임자들보다 잘한 일이라는 취지로 자평했다고 전했다.

new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