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투' 또 언급... "인간 존엄성 위한 간절한 호소"
문 대통령, '미투' 또 언급... "인간 존엄성 위한 간절한 호소"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3.13 16: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과정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 최선 다해야"
검·경 수사권 조정 언급도... "수사기관 본연의 역할 해야"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그린포스트코리아] 문재인 대통령이 미투 운동을 또 한번 언급했다. 경찰대생·간부후보생 합동 임용식에서다. 미투 운동이 정치권을 비롯해 사회 각계로 확산되면서 파장이 만만찮은 상황에서 수사기관의 엄정한 대처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13일 충남 아산 경찰대학에서 열린 경찰대생·간부후보생 합동 임용식 축사를 통해 “무엇보다 여성·아동·장애인·어르신 등 범죄·폭력에 취약한 국민 곁으로 더 다가가 달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미투를 외친 여성의 용기는 인간 존엄성과 평등을 바로 세워달라는 간절한 호소”라며 “그 호소를 가슴으로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수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경찰은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국민 인권과 안전만을 바라보는 국민 경찰로 거듭나고 있다”면서 “검·경 수사권 조정은 경찰이 수사기관으로서 본연의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찰이 더 큰 권한을 가질수록 책임도 더 커진다”며 “여러분이 전문적인 수사역량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하며 국민의 안전과 인권보호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경찰관의 인력은 부족하고 처우와 근무환경은 열악하다”면서도 “여러분은 국가와 국민에게 무한한 책임을 져야하고, 그것이 공직자에게 주어진 숙명임을 한시라도 잊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