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대중교통의 시대'...전기버스 3000대 보급된다
'친환경 대중교통의 시대'...전기버스 3000대 보급된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3.13 16: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남산에서 운행 중인 친환경 전기버스 [출처= 서울시]
서울 남산에서 운행 중인 친환경 전기버스 [출처= 서울시]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대중교통에도 '친환경 시대'가 열린다. 시내버스 3000대가 전기 자동차로 교체되며, 이를 위한 충전 인프라도 구축된다.

서울시는 오는 9월 서울시내 녹색교통진흥지역 통과 노선에 전기 버스 30대를 투입해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녹색교통진흥지역은 한양도성 내부 약 16.7㎢ 구역으로 현재 시내버스 73개 노선, 버스 2000여 대가 운행 중이다.

현재 서울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7400여대는 CNG(압축천연가스)를 사용한다. 이는 경유 버스보다 친환경적이지만 여전히 질소산화물 등을 배출한다.

이에 서울시는 전기 버스 30대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 이상인 3000대를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이를 위해 전기버스 운행업체에 보조금을 지원한다. 버스의 경우 대당 2억9200만원, 충전시설은 기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급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4일 오후 2시 전기버스 제작사, 버스업계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기시내버스 도입 설명회'를 개최한다. 제작사가 버스 성능, 배터리, 주요부품 등 무상보증기간, 충전소 설치 방안, A/S 방법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앞으로 전기버스와 더불어 연내 전기택시, 전기트럭 보급에도 박차를 가해 대중교통과 상용차 분야에 전기차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