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국내 최대 규모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 준공
한국남동발전, 국내 최대 규모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 준공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3.13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남동발전]
[출처=한국남동발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한국남동발전이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준공했다.

한국남동발전은 13일 경남 고성군 하이면 삼천포발전본부에서 ‘삼천포발전본부 태양광 ESS 준공행사’를 가졌다. 이날 준공한 ESS설비는 단일용량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로 12.5MW 급 전력변환장치(PCS)와 42MWh급 배터리를 장착했다.

해당 설비는 발전효율이 높은 낮 시간에 생산한 전력을 저장해 저녁시간에도 신재생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러한 설비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20%를 목표로 태양광과 풍력발전 공급을 늘리겠다는 정부 계획에 따른 것이다. 에너지전환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발전량이 불규칙한 신재생에너지 전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ESS의 확대와 보급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한국남동발전은 태양광, 풍력, 소수력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종합단지 구축사업과 ESS 설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 옹진군 영흥발전본부는 풍력과 태양광발전이 연계된 ESS 3개 단지에서 15MW/46(MWh을 가동하고 있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설비 설치로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 이행 계획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전환정책을 위해 적극 노력해 국민들이 친환경에너지를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