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측 "검찰수사는 정치보복"... 돈 문제 어려움 호소도
MB측 "검찰수사는 정치보복"... 돈 문제 어려움 호소도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3.13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소환 하루 앞으로...김효재 전 수석 "혐의 전면 부인"
"변호인단 구성에 큰 돈 들어 어려움... 예정대로 출석"

[그린포스트코리아] 다스를 통한 수백억대 비자금 조성 혐의 등으로 14일 검찰 소환을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검찰 수사가 정치보복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또한 돈 문제 때문에 변호인단 선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이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혐의를 여전히 전면 부인하고 있느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전 수석은 ‘이번 검찰 수사가 정치보복이란 생각에 변함이 없느냐’라는 물음에도 “변함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검찰수사와 관련한 입장 발표에서 “최근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했다”며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검찰수사에 많은 국민이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 전 수석은 또한 이번 검찰 수사와 관련해 조만간 변호인단을 보강할 계획도 밝혔다. 다만 그는 “알다시피 이 전 대통령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고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을 한 푼도 받지 않았다”며 “사실 변호인단을 꾸리는 데는 매우 큰 돈이 들어가는데 거기에 약간의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변호사협회가 전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 정동기 변호사가 이 전 대통령 변호인단에 합류하는 것에 대해 수임불가라고 유권해석한 데 대해 “걱정스럽다”며 “변호인단이 많이 있어야 검찰의 신문에 응하는 데 있어 여러 가지 도움이 되는데 정 전 수석이 참여하지 못하게 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김 전 수석은 현재 이 전 대통령 일정과 관련해선 “(이 전 대통령은) 검찰에서 법리 다툼을 해야 하는 만큼 자택에서 변호사들과 최종 점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 출석에 대해서는 “검찰의 요구대로 예정된 시간에 맞춰서 갈 것”이라며 “검찰, 경찰, 경호팀과 출발과 도착의 동선에 대한 사전 협의를 마쳤고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의 조사에는 이명박정부에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강훈 변호사를 비롯해 피영현, 김병철 변호사가 입회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