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선호기업 1위 삼성전자...학력 여전히 중요 요소
구직자 선호기업 1위 삼성전자...학력 여전히 중요 요소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3.13 15: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사람인]
[출처=사람인]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구직자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은 어디일까.

취업포털 사람인은 구직자 1092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는 삼성전자(31.3%, 복수응답 가능)가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이어 선호하는 대기업은 한국전력공사(20.4%), 현대자동차(19.1%), LG전자(14.6%), 포스코(13.6%)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 한국가스공사(11.6%), 기아자동차(11.3%), SK이노베이션(11.1%), SK하이닉스(10.7%), CJ제일제당(10.3%) 등도 구직자들이 입사하고 싶은 기업으로 뽑혔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올해 처음 1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다.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들의 선호 이유는 △복지 및 복리후생(62.4%, 복수응답 가능) △높은 연봉(55.1%) △회사의 비전(33.3%) △자기계발 등 커리어 향상 가능(31%) △대외평판 등 기업 이미지(23.6%) △업계 기술력 및 전문성 보장(21.1%) △정년보장 등 안정성(20%) 등이 있었다. 연봉보다 복지를 우선시하는 구직자들이 많은 것을 보여준다. 

한편, 대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조건으로는 학력(21.2%)이 꼽혔다. 지난해와 동일한 결과다. 그 다음으로는 △인턴 등 실무경험(20.8%) △인재상 부합(17.6%) △출신학교(9%) △인맥(8.7%) △외국어 능력(7.3%) △전공(6.8%) 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