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의 '위험한 섬'에 펭귄 150만마리 서식
남극의 '위험한 섬'에 펭귄 150만마리 서식
  • 김기정
  • 승인 2018.03.13 11: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즈홀해양연구소 연구팀, 드론 등으로 정확한 개체수 확인..."세계에서 가장 큰 아델리펭귄 군락"
과학자들, "펭귄보호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 기대감 높아

남극반도 최북단의 한 섬에서 150여만 마리의 펭귄이 모여사는 군락이 세계 최고의 해양연구소에 의해 발견됐다. 이렇게 엄청난 규모의 펭귄 군락이 발견되기는 처음.

13일 해외 언론들의 최근 보도 등에 따르면 우즈홀해양연구소는 남극반도의 댄저 아일랜드(Danger Islands)라 불리는 섬에 총 75만1527쌍, 150만3054마리의 아델리(Adelie) 펭귄이 서식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출처=Fox News 유튜브 영상캡처]
[출처=Fox News 유튜브 영상캡처]

 

이 섬은 배로 닿기가 아주 어려워 ‘위험한 섬(Danger Islands)’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연구팀의 한 명인 잉글랜드 옥스포드대학 톰 하트(Tom Hart) 박사는 BBC와 인터뷰에서 “그 섬은 들어가기가 너무나 어렵기 때문에 지금껏 어느 누구도 그곳에 들어가려 노력하지 않았던 곳”이라고 말했다. 

[출처=BBC 홈페이지 화면 캡처]
[출처=BBC 홈페이지 화면 캡처]

 

우즈홀해양연구소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위성을 이용해 남극반도를 관찰하다가 구아노(guano;바다새의 배설물)가 수도 없이 많이 쌓여 있는 지점을 발견했다. 연구소는 드론을 띄워 펭귄의 대규모 서식 및 정확한 마릿수를 헤아렸다.

역시 연구팀의 일원인 미국 뉴욕 스토니브룩(Stony Brook) 대학교의 헤더 린치(Heather Lynch)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그 엄청난 무리의 군락을 보고 있노라니 숨이 멎을 것 같았다”면서 “세계에서 가장 큰 아델펭귄의 군락이 정확하게 몇 마리인지 헤아리는 것으로 연구시간을 모두 바치는 일도 가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아델리펭귄은 몸길이가 약 75cm 가량되며 남극연안에 주로 서식한다.

[출처=TIME의 유튜브 영상캡처]
[출처=TIME의 유튜브 영상캡처]

 

과학자들은 이번 거대 펭귄군락의 발견이 남극의 웨들(Weddell)해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하기 위한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웨들해는 이번에 펭귄 군락이 발견된 댄저 아일랜드가 포함된 구역으로, 최근 남극에서 네번째로 큰 ‘라르센 빙붕’의 균열이 가속화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펭귄의 개체수가 급감하는데 대한 우려가 높아가는 가운데 이번 아델리펭귄 거대 군락의 발견은 펭귄을 살리자는 글로벌 캠페인이 힘을 얻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TIME의 유튜브 영상캡처]
[출처=TIME의 유튜브 영상캡처]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잡지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최신호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