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미국 철강 규제' 대응 지역 기업 지원 프로그램 본격 가동
포항시, '미국 철강 규제' 대응 지역 기업 지원 프로그램 본격 가동
  • 박태윤 기자
  • 승인 2018.03.12 1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강제품 수출 상황실 설치·철강제품업체 지원 추경예산 긴급 편성키로
포항시, 미국의 철강 규제조치에 따른 지역 기업지원 프로그램 본격 가동
포항시가 미국의 철강 규제조치에 따른 지역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한다.

포항시가 한국산 철강제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폭탄 조치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지역내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미국 정부는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자국으로 수입되는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5%의 관세를 각각 부과하는 내용의 철강·알루미늄 규제조치를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친 뒤 확정 발표했다. 이번 규제 조치의 효력은 서명일로부터 15일 후인 오는 23일 발효된다.

이번 미국의 조치는 철강업체별, 품목별 기존의 반덤핑 또는 상계관세와 별개로 부과하는 것으로, 지역 철강업체 중 특히 대미 수출 비중이 큰 강관 수출업체들의 어려움이 예상된다.

특히 포항 지역은 2014년 기준 지역 내 총생산(GRDP) 17조 4781억원 중 제조업이 7조 4444억원으로 42.6%를 차지하고, 제조업 중 철강산업의 비중이 85%를 상회하는 철강도시다. 때문에 이번 미국의 조치를 바라보는 포항시와 시민들의 걱정이 만만치 않다.

이에 지난달 27일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포항시의회, 포항상공회의소, 포항철강관리공단,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세아제강, 넥스틸 등 지역의 관계 및 재계가 한자리에 모여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상황 파악에 나서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했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대형 철강사들은 향후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자체 통상역량 강화 등을 통해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한 시는 어려움이 예상되는 지역 중소기업들을 위해 투자기업지원과 내 ‘철강제품 수출 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앞으로 포항상공회의소 ‘수출지원센터’와의 업무를 공조해 국제통상, 무역에 관한 업무 능력을 배양시킬 방침이다.

이밖에 지역 내 철강제품을 생산하고 수출하는 기업들에 대해 긴급경영안정자금 특별 융자가 가능하도록 시중은행과 협의하고, 시가 부담하는 3%대 이차보전예산 확보를 위해서 추경예산 편성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포항상공회의소에서 추진 중인 수출지원 활성화 사업에 대해서도 △신흥 해외시장 개척 △해외통상교류 업무 외에 중앙부처와 연계한 수출지원 업무의 추진  △국제 통상·무역에 관한 정보 관리 및 적절한 대응 등 실질적인 수출기업 지원 사업을 확대하기로 하고 필요한 예산을 이번 추경예산에 확보하기로 했다.

이강덕 시장은 “위기는 언제나 찾아올 수 있지만 무엇보다 사전에 준비하고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미국의 철강 관세 조치는 비록 국가 간 통상업무지만 지방화 시대 지자체에서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앞으로 지역의 기업지원 업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parkty22@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