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누수‧동결‧방수 압력 감지…'똑똑한' 소화전 나온다
스스로 누수‧동결‧방수 압력 감지…'똑똑한' 소화전 나온다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3.12 1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경북소방본부와 협력해 지능형 소화전 개발해 화재 초기대응
[출처=LG유플러스]
[출처=LG유플러스]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LG유플러스는 경북소방본부와 협력해 NB-IoT(추적, 센싱, 검침 등에 활용하는 저전력·광역 IoT 기술) 기반 지능형 소화전을 국내 최초로 개발‧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능형 소화전은 NB-IoT가 탑재돼 누수‧동결‧방수 압력 정보를 소방본부 관제센터에 자동으로 전달해 준다. 뿐만 아니라 NB-IoT로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해져 소방관이 직접 현장에 방문하지 않아도 관제센터에서 바로 이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소방관의 현장 방문으로 발생하는 인력, 시간, 비용 절약이 가능해졌다. 

모니터링 외에도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소화전 주변에 설치된 주정차 센서와 스피커로 불법 주차 차량을 인식하고 주차 금지 방송을 내보낸다. 화재가 발생하면 “화재 발생, 5분 후 소방차 접근, 차량 이동해 주세요” 등 현재 상황을 주변에 알려 준다. 소화전의 온도가 일정 이하로 떨어지면 히터가 작동돼 겨울철 동파도 예방한다. 

경북소방본부는 지능형 소화전을 영주시 전통시장과 상가밀집 지역에 우선 설치·운영하고 추후 도내 23개 시‧군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 전무는 “지능형 소화전으로 화재발생 시 소방서의 초기 대응 능력을 대폭 끌어올릴 것”이라며 “이 제품이 소방산업시장에 빠르게 확산돼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최근 전국 시‧도 지역에 NB-IoT 전용망 및 스마트 가스 배관망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기‧가스 등의 원격 검침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올해 내에 화물추적, 물류관리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