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계 성폭력 신고, 전화와 우편으로 가능"
"문화예술계 성폭력 신고, 전화와 우편으로 가능"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3.12 13: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고·상담센터 운영… 특별조사단도 업무 개시
[출처= Arthritis Digest]
[출처= Arthritis Digest]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미투(me too)'운동이 확산되면서 각 분야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가 속속 드러나는 가운데 이를 돕는 신고·상담센터가 운영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해바라기센터와 함께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 신고·상담센터'를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센터에서는 문화예술, 콘텐츠, 관광, 체육 분야에 종사하는 피해자와 대리인 모두 신고할 수 있다. 신고 방법은 문화예술계 전용 전화와 온라인 비공개 상담을 통해 접수할 수 있고, 우편으로도 가능하다.

센터는 피해자 상담부터 신고, 법률 지원, 치유회복프로그램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조사를 위한 특별조사단도 이날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특별조사단은 문체부, 국가인권위원회,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되어 100일간 운영되며 △사건조사 및 실태 파악을 통한 피해자 구제 △가해자 수사 의뢰 △특별 신고·상담센터와 연계한 2차 피해 방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