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번호판 디자인·폰트 바뀐다...2019년 시행 예정
자동차 번호판 디자인·폰트 바뀐다...2019년 시행 예정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3.11 11: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등록 번호판 개선안 [출처= 국토교통부]
자동차 등록 번호판 개선안 [출처= 국토교통부]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2019년 '자동차 번호판'의 디자인과 폰트, 등록번호 표기법이 변경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국민의 의견을 묻고, 개선안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자동차 수 증가에 대응해 승용차 등록번호 용량 반영구적 확보 등 자동차 등록번호 용량 개선을 추진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현재 국내 승용차는 등록번호 2200만개 용량이 포화돼 현재 회수된 번호를 사용 중이다. 그러나 매년 약 80만대의 신규차가 증가 중이고, 2019년 하반기에는 소진이 예상돼 용량 확대가 필요한 상황이다.

등록번호 용량 확대를 위한 등록번호체계 개편과 병행해 '태극문양' 디자인 도입 및 글자체 변경 방안도 함께 검토 중이다.

국토부는 새로운 자동차 등록번호판 개선안 마련을 위해 11일부터 2주간 온라인으로 국민 의견수렴을 실시한다. 그간 연구용역 및 전문가 검토 등을 통해 마련한 대안에 대해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번호판 개선안에 적극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의견수렴은 △새로운 승용차 등록번호 체계 △번호판 디자인 △번호판 글자체 세 가지 항목에 대한 설문 형태로 진행되며, 의견이 보다 구체적이고 다양하게 제시될 수 있도록 번호판 개선 전반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도 접수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용 중인 등록번호 용량은 한계에 도달한 만큼 이번 개편을 통해 용량문제를 근원적으로 해소할 필요가 있다"면서 "자동차 번호판 개편에 국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보다 많은 국민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