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맙다 봄비야, 반갑다 봄눈아'
'고맙다 봄비야, 반갑다 봄눈아'
  • 박태윤 기자
  • 승인 2018.03.08 1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출근길 교통 불편에도 가뭄 해소에 시민들 표정 밝아
경주시 반가운 봄비와 봄눈...산불 가뭄 걱정 덜어
경주시민들이 거리에 내린 눈을 치우고 있다.

오랜 가뭄으로 메말라 가던 경주시가 간만에 내린 비와 눈으로 촉촉해졌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경주지역 강수량은 평균 32.5mm, 적설량은 2cm를 기록했다. 지역별 자동관측시스템에서 관측된 강수량은 강동지역이 57mm로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산내와 서면은 각각 18mm와 15mm로 지역별 편차를 보였다. 적설량은 산내와 서면지역이 평균보다 훨씬 높은 5.7cm와 10.1cm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오전 비가 함박눈으로 바뀌면서 시내 곳곳에서는 출근길 교통 혼잡을 빚기도 했다. 시민들은 때 늦은 많은 눈에 다소 불편을 겪었지만 그리 싫지만은 않은 모습이었다.

상점 앞 인도의 눈을 치우던 한 주민은 “눈이 갑자기 많이 내려 치우는데는 참 힘들지만 눈이 와서 농민들 농사 걱정과 식수 걱정을 덜게 돼 기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는 시민들의 통행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주요 시가지 인도 제설작업을 대대적으로 펼쳤다. 최양식 시장을 비롯한 공무원들이 제설 작업에 나서 안전사고 위험요인을 제거하는데 구슬땀을 흘렸다.

시는 전날 오후 11시경부터 산내면 대현리 일원에 눈이 내리기 시작하자 제설차량을 이용한 제설작업을 실시했으며, 이날 새벽 6시부터는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

경주시 반가운 봄비와 봄눈...산불 가뭄 걱정 덜어 2
경주시 반가운 봄비와 봄눈.

 

시가지 주요노선과 KTX 신경주역 진입도로, 현곡면 남사리 지방도로, 현곡~안강 방면 군도 등 시외 취약구간에서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제설작업을 실시하는 한편, 눈이 그친 후 결빙이 우려되는 도로에는 제설재를 살포해 시민들이 도로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했다.

시 관계자는 “신속한 상시 제설시스템을 구축하고 눈이 내릴 경우 발빠른 대처를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눈이 많이 내리면 일시에 제설작업을 하기에는 인력과 장비에 한계가 있는 만큼 내집 앞, 상가, 골목길 등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제설작업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주지역은 겨우내 이렇다 할 눈·비 소식이 없어 농업용수 공급에 비상이 걸렸고, 제한급수 마저 검토할 정도로 극심한 가뭄에 시달렸다. 다행히 지난달 말과 이달 초 2차례 내린 단비와 함께 7~8일 이틀간 내린 눈과 비로 산불 위험과 가뭄 걱정을 조금 덜게 됐다.

이번에 내린 눈과 비로 지역 주요 식수원인 덕동댐의 저수율이 40.9%로 0.4% 가량 상승했으며,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보문호는 41%로 1% 안팎 상승했다. 하지만 평균 저수율은 여전히 53% 정도로 평년 81.1%에 비해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는 경북지역 평균 저수율인 76.3%에도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연이은 단비와 눈으로 소류지의 저수율은 회복되고 있지만, 대형저수지의 저수율 회복에는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모내기를 비롯한 영농 준비에 큰 도움이 되는 반가운 봄비와 봄눈이 내렸지만, 앞으로 봄 가뭄이 계속될 경우에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에는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라며 “농업용수 뿐만 아니라 생활용수 공급 문제가 완전히 해소되려면 평년의 2~3배 수준의 비가 내려야 하는 만큼 시민 여러분께서도 물 절약 실천을 생활화하는데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경주 눈내린 풍경 (1)
경주 눈내린 풍경 - 대릉원

 

경주 눈내린 풍경 - 첨성대
경주 눈내린 풍경 - 첨성대

 

경주 눈내린 풍경 - 원정교
경주 눈내린 풍경 - 월정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