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서울은 흐림 아닌 미세먼지 나쁨"
"오늘 서울은 흐림 아닌 미세먼지 나쁨"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2.28 1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줄이기 거리 캠페인'에 시민 등 1200여명 참가
[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미세먼지 줄이기 캠페인을 진행 중인 시민의 모습. [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대한민국을 푸른 하늘로 만들기 위해 1200명의 시민이 거리로 나왔다. 이들은 피켓, 현수막을 들고 "맑은 공기를 마실 권리를 얻기 위해서는 국민 전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외쳤다.

28일 오전 8시 서울시 중구 서울광장과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미세먼지 줄이기 거리 캠페인'이 진행됐다. 서울시가 27일 발표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정책 전환과 매주 넷째주 수요일 차 없는 날을 홍보하기 위한 것. 이들은 광화문과 서울시청, 세종대로, 청계천 일대에서 미세먼지의 심각성과 대중교통 이용의 필요성을 시민들에게 알렸다.

이날 열린 거리 캠페인에는 환경단체와 시민단체 관계자, 일반시민 등 약 1200명이 참여했다.

행사에 참여한 김성준(12)군은 "친구들이 학교에서 풍경화를 그리면, 하늘을 회색으로 칠하는 경우가 있다"며 "미세먼지가 심하면 소풍, 운동회, 체육같은 바깥활동을 못하게되서 아쉽고 매일 맑은 하늘이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녹색서울시민위원회 관계자는 "미세먼지의 심각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르지 않다"라며 "누군가는 이런 캠페인을 유난스럽다고 생각하겠지만, 기업과 정부와 함께 시민의 참여가 있어야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시는 전날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8대 대책의 시행을 알렸다. 이를 통해 대중교통 무료 정책은 폐지됐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고 3차례에 걸쳐 총 150억원의 예산을 사용했지만 도로 통행량은 0.3~1.7%만 감소하는 등 실제 효과는 미미했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무료 정책은 차량 의무 2부제 법제화를 위한 촉매제로 제 일을 다했다"며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한 시민 공감대도 이끌었다"고 정책 중단 배경을 설명했다.

시는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폐지하되 △차량 2부제 △공해차량 운행 제한 △친환경 등급제 △노후경유차 CCTV 단속 △주행거리 감축시 인센티브 제공 △실내 공기질 기준 마련 △주차장 폐쇄 등 신규 정책을 통해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참가자를 독려중인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대중교통 이용의 날'을 홍보 중인 광화문 일대. [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캠페인을 위해 약 1200명의 시민이 참석했다. [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breez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