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철 방남... 천안함 논란 질문엔 침묵
北김영철 방남... 천안함 논란 질문엔 침묵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2.25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25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남했다.

김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수행원 6명 등 8명으로 구성된 고위급 대표단은 이날 오전 9시49분쯤 군사분계선(MDL)을 넘은 뒤 9시53분쯤 남북축입사무소(CIQ)에 도착했다.

김 부위원장을 비롯한 대표단은 방남 소감이나 천안함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침묵했다. 이들은 간단한 입경 절차를 마친 후 10시 15분쯤 CIQ를 이동했다. 그러나 현재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김 부위원장의 방남 저지를 위해 서울로 향하는 길목인 통일대교 남단 도로를 점거한 채 농성을 벌이고 있어 충돌이 발생할지 주목된다.

한편 2박 3일 일정으로 방남한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폐막식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하기 때문에 이날 문 대통령과의 회동도 성사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출처= SBS뉴스 화면 캡처]
[출처= SBS뉴스 화면 캡처]

 

new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