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불법 정치자금' 기부 혐의 KT 자회사 압수수색
경찰, '불법 정치자금' 기부 혐의 KT 자회사 압수수색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2.23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YTN 뉴스 캡처]
[출처=YTN 뉴스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경찰이 KT 본사에 이어 자회사인 KT커머스도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수서동에 위치한 KT커머스 4층과 상품권 판매업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지난달 말 경기도 분당 KT 본사와 서울 광화문지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지 23일만이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불법 정치자금 기부 혐의와 관련된 회계 장부,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말 KT의 홍보‧대관 담당 임원들이 일부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정치 자금을 기부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사실 관계를 파악해 왔다. KT 임원들은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입하고 이를 현금화하는 이른바 ‘상품권깡’으로 정치 자금을 기부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KT가 주요 주주로 있는 인터넷은행 케이뱅크 관련 입법 사안을 다룬 국회 정무위원회와 통신 관련 예산‧입법을 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재의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기부금을 집중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고 조만간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