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을 가장 전통적으로 즐기는 방법
정월대보름을 가장 전통적으로 즐기는 방법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2.24 1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북촌한옥마을]
[출처= 북촌한옥마을]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오는 3월2일은 1년 중 가장 큰 달이 뜨는 정월대보름이다. 도심 속 한옥주거지 북촌에서는 정월대보름을 맞아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24일 오전 10시 서울시 종로구 북촌 한옥마을에서 '2018 정월대보름 맞이' 행사를 개최한다.

먼저 북촌문화센터에서는 새해의 소원 성취를 기원하는 지신밟기 공연과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는 대보름 음식 나눔 행사가 진행된다.

지신밟기는 정월대보름을 전후해 농악대가 집집을 돌며 땅의 신을 밟아 달래고, 한 해의 안녕과 복덕을 기원하는 세시풍속이다. 성균관대학교 풍물패 '얼'은 이날 북촌주민들의 화합과 건강, 행운을 기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소리꾼 박유민 선생의 판소리 공연도 이어진다.

또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는 부럼, 액운을 물리친다는 오곡밥,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고 건강하게 지낸다는 묵과 나물 등 대보름 음식도 먹을 수 있다.

이밖에 무술년 한해의 소원을 비는 시간도 마련되며 탈 만들기, 새해 덕담 쓰기, 나만의 보름달 만들기 등 체험을 할 수 있다.

북촌 마을서재에서는 주민들과 함께하는 정월대보름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한 해의 소망을 담은 소망첩 만들기, 북디자이너 서채홍의 창작놀이체험 '놀이하는 아빠' 등이 진행된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