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드래곤플라이, 세계 최초 5G 기술 접목 VR 게임 공개
KT-드래곤플라이, 세계 최초 5G 기술 접목 VR 게임 공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2.21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포스 VR의 한 장면. [출처=KT]
스페셜포스 VR의 한 장면. [출처=KT]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KT와 게임 제작사 드래곤플라이가 손잡고 세계 최초로 5G 기술이 적용된 멀티플레이 VR게임을 선보인다.

KT와 드래곤플라이는 오는 26일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통신 전시회 MWC 2018에서 5G 기술이 사용된 멀티플레이 VR게임 ‘스페셜포스 VR : UNIVERSAL WAR’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스페셜포스 VR’은 KT의 5G 기술과 드래곤플라이의 유명 게임 스페셜포스를 접목해 개발된 세계 최초의 완전 무선 방식 VR게임이다.

기존의 1인 VR게임은 플레이어가 무게 5~6kg의 PC를 등에 메거나 유선으로 연결된 헤드셋을 장착해야 했기에 무겁고 오랜 시간 즐기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스페셜포스 VR는 KT의 VR 워크스루(Walkthrough) 기술로 이러한 단점을 개선해 무선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 KT가 독자 개발한 흔들림 방지 기술로 VR의 고질적인 문제인 어지러움을 대폭 줄였다는 설명이다. 

KT와 드래곤플라이는 이번 MWC에서 글로벌 VR기업과 향후 세계시장 공동 진출을 논의하는 한편 다양한 VR게임을 공개할 방침이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장 상무는 “5G가 적용된 세계 최초의 상용 VR게임을 MWC에서 공개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향후 KT가 선보일 5G 기반 미디어 세계에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다음 달 초 GS리테일과 함께 오픈하는 미디에 체험 공간 브이라이트(VRIGHT)를 통해 스페셜포스 VR을 고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