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우체국에 우편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도입된다
전국 우체국에 우편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도입된다
  • 조옥희 기자
  • 승인 2018.02.19 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르노삼성]​
​[출처= 르노삼성]​

 

[그린포스트코리아] 오는 2020년까지 전국 우체국에 우편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1만대가 도입된다.

환경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이 같은 내용의 ‘친환경 배달장비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맺었다.

두 부처는 미세먼지 주범 중 하나인 노후화된 이륜차를 친환경 배달장비로 전환하는데 뜻을 모았다. 그간 이륜차는 일산화탄소(CO), 휘발성유기화합물(VOC) 등 오염물질 배출 비중(CO 18.6%, VOC 8.6%)이 크고 근접 운행하는 특성으로 인체 위해성이 높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우정사업본부는 2020년가지 전체 배달장비 1만5000대의 67%인 1만대를 친환경 배달장비로 전환할 계획이다. 올해 1000대, 내년 4000대, 2020년에 5000대를 각각 도입할 예정이다. 당장 다음달부터는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술성 검증 및 현장 집배원의 의견을 취합한다.

환경부는 전기차의 차종·성능에 따라 1대당 250만~4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지난 2012년부터 전기차 보조금 지급 사업을 이어왔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으로 보조금을 더욱 현실화해 전기차에 대한 업체들의 성능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출처= 환경부]
[출처= 환경부]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 9월 미세먼지 관리종합 대책을 통해 2022년까지 노후 이륜차 5만대를 전기 이륜차로 전환하고 연간 보급 대수를 1만5000대 수준으로 늘린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우정사업본부 등 공공기관이 도입 확대를 선도하면 주행거리가 향상된 신차 출시로 대규모 프렌차이즈 업계가 뒤따라 안정적으로 수요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환경부는 이와 관련 “전기이륜차의 성능이 과거에 비해 대폭 개선되고 초소형 전기차와 전기 이륜차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면 국내 친환경 배달장비 보급은 대폭 늘어날 것”이라며 “초소형 전기차와 전기 이륜차의 경우 제작사가 중소기업인 경우가 많고 구매자도 주로 서민들이 많아 보급이 확대되면 신규 일자리 창출 및 복지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기차 대상 모델은 르노삼성의 트위지 등 초소형 전기차 3종과 그린모빌리티의 발렌시아 등 전기이륜차 5종이다.

[출처= 환경부]
[출처= 환경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