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ICT 수출액 '최대'... 반도체 호황 영향
1월 ICT 수출액 '최대'... 반도체 호황 영향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2.13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뉴스팀]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월간 최대를 기록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ICT 수출액은 177억 달러, 수입액은 93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수출액은 지난해 동월(138억2000만달러) 대비 28.1% 늘어났으며, 2015년 동월의 144억2000만달러도 경신했다. 또한 2016년 12월 이후 14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수출 증가 주요인은 반도체 호황 영향이 컸다. 반도체는 메모리반도체(68억5000만달러·67.7%↑)와 시스템반도체(23억1000만달러·25.3%↑)의 수출 호조세로 전년 동기 대비 53.8% 증가한 98억6000만달러를 달성했다. 5개월 연속 90억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9억3000만달러·38.2%↑)도 차세대저장장치(SSD)의 지속적인 수출 호조로 30%대의 높은 증가세를 보이며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중국(97억5000만달러·29.2%↑), 베트남(24억6000만달러·86.1%↑), 미국(12억8000만달러·6.4%↑), 유럽연합(EU, 9억4000만달러·5.6%↑) 등에서 증가세가 지속됐다.

지난달 ICT수입은 반도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을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6% 증가했다. ICT 무역수지는 중국(홍콩 포함, 61억달러), 베트남(16억3000만달러), 미국(5억5000만달러), EU(4억5000만달러) 등에서 흑자기조를 이어가며 83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new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