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물가 3개월만에 반등...국제 유가 상승 영향
수입물가 3개월만에 반등...국제 유가 상승 영향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2.13 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pixabay]
[출처=pixabay]

 

[그린포스트코리아] 국제 유가가 오르면서 수입물가가 3개월 만에 상승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수입물가지수(원화기준)는 82.96(2010년 100 기준)으로 전달 대비 0.7% 올랐다. 지난해 10월(0.6%) 이후 11월(-0.2%)과 12월(-0.7%) 2개월 연속 하락하다 반등한 것이다.

수입물가 상승의 주 요인은 국제 유가가 오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달 두바이유는 배럴당 66.20달러로 전달(61.61달러) 대비 7.5% 상승했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1066.7원)이 1.8% 하락해 수입물가를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작용했지만 국제 유가 상승이 더 크다 보니 전체 수입물가가 상승한 셈이다.

품목별로는 원유(5.6%)와 유연탄(6.5%), 천연가스(2.0%) 등 광산품이 4.6% 올랐고 벙커C유(2.0%), 제트유(5.6%), 경제혼합원료유(4.0%) 등 석탄 및 석유제품도 0.9% 일제히 상승했다. 반면 전기 및 전자기기와 화학제품 등 중간재(-0.4%), 자본재(-0.7%), 소비재(-0.6%) 물가는 모두 전월보다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는 원·달러 환율 떨어진 영향으로 전월 대비 0.4% 내린 84.27를 기록했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가 2.1% 하락했으며, 공상품은 전기 및 전자기기와 수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0.3% 떨어졌다.

[출처= 한국은행]
[출처= 한국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