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객기 추락...탑승객 71명 전원 사망 추정
러시아 여객기 추락...탑승객 71명 전원 사망 추정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2.12 13: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YTN 뉴스 캡처]
 러시아 여객기가 추락한 사고 현장 부근에 잔해가 흩어져 있다. [출처=YTN 뉴스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11일 오후(현지 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서남부 도시 오르스크로 가던 지역 항공사 사라토프 소속 안토노프(An)-148 여객기가 추락했다고 인타르팍스통신이 보도했다.

해당 여객기는 이날 오후 2시 21분 모스크바 도모데도보 공항을 이륙한 뒤 몇 분 만에 통신이 두절됐고 레이더에서도 사라졌다. 이후 모스크바에서 80km 떨어진 라멘스키 지역에서 추락한 잔해가 발견됐다.

여객기에는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 등 71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이 사고로 탑승객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당국은 바로 구조 인력을 급파했으나 생존자를 찾을 수 없었으며 사고 지역에 눈까지 내려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추락 원인으로는 이날 모스크바 일대에 폭설이 내린 점 등으로 미뤄어 악천후가 원인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당국은 기체 결함, 조종사 과실, 테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철저히 조사에 임할 방침이다. 

사고기인 안토노프-148 여객기는 약 8년 전에 생산된 신형 중‧단거리 여객기로 우크라이나 안토노프사에서 제조됐고 최대 85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