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기승' 노로바이러스 식별법 국내 연구진 개발
'평창 기승' 노로바이러스 식별법 국내 연구진 개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2.08 16: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김치연구소 위생안전성분센터 하지형 박사팀
[출처=세계김치연구소]
[출처=세계김치연구소]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식중독을 유발하는 노로바이러스만 ‘콕’ 집어낼 수 있는 검사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식품연구원 부설 세계김치연구소는 연구소 소속 위생안전성분센터 하지형 박사팀이 사람에게 감염되는 노로바이러스를 정확히 식별할 수 있는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는 장염과 식중독을 유발하는 수인성 식품 매개 바이러스로 세포배양법과 유전자분석법을 통해 식품 내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단, 세포배양법으로 분석하기 위해서는 사람의 장 줄기세포가 필요하고 유전자분석법을 쓰면 감염성이 없는 노로바이러스까지 함께 검출된다는 것이 문제였다. 감염성이 없는 노로바이러스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진범’이 아니기 때문에 치료에도 차질이 생긴다. 

세계김치연구소 연구진은 PMA(DNA에 우선적으로 결합 하는 광 반응성 DNA 결합 염료, 미생물 검출 시 이용)로 처리할 경우 감염성이 있는 노로바이러스 유전자만 증폭되며 사르코실(음이온성 계면활성제)를 추가 처리하면 PMA 반응이 더욱 촉진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하재호 세계김치연구소 소장은 “이번 개발을 통해 노로바이러스 검출 후 식중독 원인 여부를 놓고 논란이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김치 등 식품의 위생안전성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인 환경오염(Environmental Pollution) 이달 호에 소개됐다. 

hmy1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