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00억 털린 日 코인체크' 일본 금융청 압수수색
'5700억 털린 日 코인체크' 일본 금융청 압수수색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2.02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Pixabay]
[출처=Pixabay]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 사이트 코인체크가 해킹당한 사건에 대해 일본의 금융당국이 2일 코인체크를 압수 수색하고 이용자의 정보 보호를 요청했다.

일본 일간지 산케이신문(産經新聞)에 따르면 일본 금융 당국인 금융청이 2일 오전 코인체크에 대해 압수 수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달 26일 코인체크가 해킹당하면서 역대 최대 금액인 5700억 원 상당의 코인이 유출당한 사건에 대한 것이다. 금융청이 가상 화폐 거래소를 압수 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은 시종일관 비트코인 등의 가상화폐에 대해 비교적 낙관적인 자세를 취해 왔다. 그러나 2014년 암호화폐 거래 사이트 마운트곡스가 해킹당해 4577억 원이 유출되고 이번에도 5700억 원이 털리는 등 안전성 문제가 거론되면서 일본 국내에서도 경계의 목소리가 높아져 가고 있다.  산케이신문,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은 경계의 목소리와 함께 금융당국의 조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이번에 유출된 5700억 원 상당의 비트코인은 추적을 피하기 위해 일부가 해외 거래소로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 금융청은 암호화폐 거래소에 이용자의 정보 보호 의무를 요구하는 등 일부 제재에 들어갈 방침이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