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작년 영업이익↑…사드에도 ‘승승장구‘
LG생활건강 작년 영업이익↑…사드에도 ‘승승장구‘
  • 신새아 기자
  • 승인 2018.01.23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6조2705억원, 영업이익 9303억원 ’사상최대‘ 실적
[출처=google]
[출처=google]

 

[그린포스트코리아 신새아 기자] LG생활건강이 내수 침체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에도 불구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고급 화장품과 식음료, 생활용품이 대내외 악재를 방어하며 성장세를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생활건강은지난해 매출액이 6조2705억원으로 전년보다 2.9% 늘었다고 23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9303억원으로 5.6%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6185억원으로 6.8% 늘었다.

사드 여파로 인한 中 관광객 감소에도 ‘굳건’

지난해 화장품 업계는 중국의 사드보복의 여파로 급격히 흔들리며 직접적인 손해를 입었지만 LG생활건강은 상반된 행보를 보였다. 

화장품 사업은 매출 3조3111억원, 영업이익 6361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4.9%, 10.0% 증가했다. ‘후’ ‘숨’ ‘빌리프’ 등 럭셔리 브랜드 제품들의 고성장으로 영업이익률이 18.3%에서 19.2%로 전년대비 0.9%포인트 개선된 것이다.

특히 궁중화장품 브랜드 ‘후’가 선방했다. ’후’는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1조4200억원어치가 판매돼 2016년에 이어 2년 연속 1조원대 매출을 이어갔다.  '숨'도 매출 3800억원을 넘어서며 차세대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생활용품·음료사업도 탄탄한 성장세 

생활용품과 음료사업도 제품 안전성 강화를 비롯해 다양한 신제품 출시를 통해 위기를 돌파했다.

생활용품 사업은 매출 1조5804억원과 영업이익 1670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0.9%, 10.6%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 기준 시장점유율을 37%로 확대하며 생활용품 시장 내 1위 지위를 공고히 했다.

음료사업은 균형있는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조지아’가 처음으로 연간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이온음료 ‘토레타’ 매출도 390억원을 기록하며 가파르게 성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