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성장’ 이뤄… 올해도 고객들과 깊은 소통"
"‘높은 성장’ 이뤄… 올해도 고객들과 깊은 소통"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1.19 16: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딜락, 신년 기자간담회서 비즈니스 전략 밝혀
김영식 캐딜락 총괄 사장 [출처=캐딜락]
김영식 캐딜락 총괄 사장 [출처=캐딜락]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글로벌 자동차기업 캐딜락이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지난해 실적 및 올해 비즈니스 전략을 발표했다.  

김영식 캐딜락 총괄사장은 “지난해는 사상 첫 2000대 판매 돌파를 달성하고 82% 성장률을 기록해 매우 특별한 해였다”며 “지난해 고객들이 보여 준 사랑만큼 올해에도 고객들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캐딜락은 지난해 2008대 판매를 기록하며 1996년 브랜드 출범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2016년 대비 82%나 성장했다. 이는 수입 자동차 시장 전체 성장률 3.5%에 비해 10배 이상 높은 수치다. 총 판매량도 35만6467대를 기록해 2016년 대비 15% 이상 성장하며 캐딜락의 글로벌 시장 10개 지역 중 중국, 미국, 캐나다, 중동에 이어 판매량 5위를 기록했다. 성장률은 1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성장을 이끌어낸 주역은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가진 플래그십 세단 CT6다. CT6는 모두 805대가 판매돼 2016년 대비 145%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XT5, ATS, CTS, 에스컬레이드 등이 캐딜락의 성장에 일조했다. 

캐딜락은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 확보를 위해 올해에도 고객과의 소통에 힘쓸 것임을 강조했다. 

우선 지난해 5월에 출시한 프레스티지 SUV 에스컬레이드에 10단 자동 변속기를 장착한 새 모델을 이달 말 출시할 예정이다. 에스컬레이터의 고급스러움을 극대화시킨 플래티넘 모델도 올 하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고객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캐딜락 하우스 서울’을 올 상반기 중에 새롭게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 강북지역과 천안, 제주 등에도 새로운 전시장을 개장하고 고객 편의시설을 완비한 서비스센터를 함께 마련할 방침이다. 기존 부산 서비스센터는 확장하며 19개의 서비스센터를 점차 직영으로 변환해 시스템 개선도 꾀한다. 공식 정비사들의 기술 능력 향상과 서비스마인드 강화를 위한 교육센터 운영, 체계적인 교육 시스템 마련으로 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도 밝혔다. 

 

mybb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