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정부가 가상화폐 시세 조작 야기" 주장
하태경 "정부가 가상화폐 시세 조작 야기" 주장
  • 에코뉴스
  • 승인 2018.01.19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화폐 보도자료 엠바고 걸린 40분이 작전 시간"
 

 

[그린포스트코리아]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9일 정부가 가상화폐 시세 조작을 야기했다는 주장을 펴 논란이 일고 있다.

하 최고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지난 15일 오전 9시 가상화폐 정책 보도자료에 엠바고(공공의 이익을 위해 언론이 뉴스보도를 일정시간 비공개하는 것)를 걸고 9시 40분에 해제했는데, 이 40분이 작전 시간이 됐다”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에 따르면 가상화폐 시세 변동을 시간대별로 분석한 결과 엠바고 해제까지 시세차익이 큰 폭으로 발생했다. 당시 정부는 기자들에게 9시 보도자료 엠바고 문자를 공지했고 20분에 자료를 공개했다. 이후 40분에 엠바고를 해제했다.

하 최고위원은 “당시 보도자료 내용은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검토를 언급했던 법무부 대신 국무조정실이 가상통화 정책을 총괄한다’는 것이었다”며 “이는 충분한 호재로서 시세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 당일 9시 40분 가상화폐 시세는 고점에 다다랐다”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개미들만 그때 매수를 시작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국가 정책 발표로 국민이 재산상 손실을 입을 경우 발표 내용을 공무원들이 미리 알 수 없도록 하는 것은 상식”이라며 “그러나 이번 엠바고 작전 때문에 국민은 엄청난 손해를 입었다”고 꼬집었다.

하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정부는 사안의 엄중함을 자각하고 관계부처에 내부정보 이용 부당거래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또 관련자는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출처=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