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택 가격은?… 공인중개사 10명 중 7명 ‘보합’
올해 주택 가격은?… 공인중개사 10명 중 7명 ‘보합’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1.17 16: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감정원]
[출처=한국감정원]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올해 주택 가격은 매매, 전세, 월세 모두 보합일 것으로 전망됐다.

17일 한국감정원이 공개한 2018년 주택시장 전망에 대한 공인중개사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격에 대한 전국 전망은 매매‧전세‧월세 모두 보합(매매 67.5%, 전세 75.6%, 월세 70.9%)이었다. 

보합 응답자 외에는 매매‧월세의 경우 수도권‧지방 모두 하락 응답률이 높았으며 전세는 수도권 하락(20.4%), 지방은 상승(12.7%)으로 차이를 보였다. 

매매에 대한 의견은 보합(전국 67.5%, 수도권 66.3%, 지방 68.8%)이 많은 가운데 소폭 하락(11.2%)이 다수를 차지했다. 하락의 주요 이유는 대출 및 주택금융 규제(43.1%), 상승 이유는 경쟁력 있는 지역에 대한 선호 현상(48.3%)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전세시장은 보합(75.6%, 수도권 74.6%, 지방 76.7%)이 월등한 가운데 소폭 하락(7.7%)이 뒤를 이었다. 수도권은 상승보다 하락, 지방은 하락보다 상승이 높게 나타났다. 하락의 주요 이유는 전체 공급 물량 증가(67.6%), 상승 이유는 매매가격 하락 우려 및 관망세로 전세 수요 증가(45.0%)라는 의견이 대세였다. 

월세시장에 대한 가격 전망도 보합(전국 70.9%, 수도권 66.8%, 지방 75.0%)이 우세했으며 소폭 하락은 14.4%였다. 하락 응답자는 신규 입주 물량 및 대체주택의 월세 공급(51.3%)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상승 응답자는 전세가격 상승 등으로 인한 준전세 중심의 임차인 월세 전환 증가(35.6%)를 주목했다.  

서울지역 매매가격 전망은 보합(56.7%)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전세가격 전망도 보합(76.4%)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전국의 한국감정원 협력 공인중개사 약 60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19일부터 13일 간 실시됐으며 그 중 2232명이 응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