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피 노화 방지 드라이어 ‘야만 스칼프’ 출시
두피 노화 방지 드라이어 ‘야만 스칼프’ 출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1.15 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야만]
[출처=야만]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일본의 뷰티 디바이스 그룹 야만(YA-MAN)이 두피 안티 에이징 드라이어 ‘야만 스칼프’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야만 스칼프는 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안티 에이징 제품으로 일본 최대 온라인 쇼핑몰 ‘라쿠텐’에서 드라이어 부문 판매 1위에 오르기도 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원적외선 저온 드라이 기능, 스칼프 진동 기능을 탑재해 사용자의 두피 및 모발 상태에 따라 꼼꼼하게 관리할 수 있다. 

저온 드라이 기능을 사용하면 60도의 저온풍, 원적외선, 음이온으로 큐티클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모발 건조 및 헤어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스칼프 H모드를 사용하면 42도의 원적외풍과 분당 3700회의 온열 진동이 두피를 부드럽게 마사지해 혈액 순환을 돕는다. 또 모근의 스트레스를 감소시켜 탈모를 예방해 주기도 한다. 스칼프 C모드는 분당 3700회의 진동과 마이너스 이온으로 헤어 에센스와 발모제 성분을 두피 깊숙이 전달해 준다.

모든 모드 사용 시 음이온을 발생시켜 정전기를 방지하고 두피 자극도 최소화했으며, 사이드 클립형 디자인으로 손목의 부담을 줄이고 보관도 용이하다.

야만 관계자는 “환경오염 및 스트레스로 두피와 모발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대인을 위해 안티 에이징 드라이어를 출시하게 됐다”며 “두피 안티 에이징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한국 소비자로부터 호응을 얻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야만 스칼프는 롯데면세점 본점 매장, 온라인몰, 엠엔의 온라인 뷰티 편집숍 포헤베(FOHEBE)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mybb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