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신한은행에 뿔난 코인러, '암호화폐'의 미래는?
[카드뉴스] 신한은행에 뿔난 코인러, '암호화폐'의 미래는?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1.12 1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 황인솔 기자]
[디자인= 황인솔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신한은행 해지 가즈아? 뿔난 암호화폐 '코인러'

최근 대중들의 가장 '핫'한 관심사는 단언컨데 암호화폐(가상화폐)입니다. 미래기술의 가치, 흙수저의 희망이라고 불리며 대세 투자로 인정받으면서도 한강행 고속도로, 돈 놓고 돈 먹기라며 투기로 폄훼하는 의견과 충돌을 빚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암호화폐 관련 회의를 열고 '가상통화 투기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을 발표했습니다. 투자 과열을 막기 위해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일시 중단하고 거래 실명제를 검토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최근 며칠 사이에 거래소 폐쇄안까지 제기되며 정부, 금융당국의 압박 수위가 높아지자 12일 오전, 신한은행은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가상계좌 신규 발급 중단에 이어 기존 계좌도 정리하라는 통보가 내려졌죠.

신한은행 관계자는 "암호화폐 거래가 사회문제화되는 상황에서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한은행의 발표 이후 코인러들은 거래소 대화방을 통해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대출부터 갈아타야겠다', '망나니', '뱅크런 가자', '적금 카드 예금 다 해지하겠다'라는 거래 중단 선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정부와 은행 발표로 또다시 출렁이는 암호화폐 시장, 이 그래프의 방향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요? 미래에 대한 기대, 실체 없는 시장에 대한 가치 투자.. 많은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아직은 눈치와 기다림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