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3호기 운전 첫 해, 무정지 달성 쾌거
신고리3호기 운전 첫 해, 무정지 달성 쾌거
  • 조규희 기자
  • 승인 2018.01.12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고리 3호기 [출처=한수원]
신고리 3호기 [출처=한수원]

 

[그린포스트코리아 조규희 기자] 2016년 12월 준공된 신고리3호기가 지금까지 한 번의 정지 없이 안전운전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은 신고리3호기가 389일동안 단 한 번의 정지 없이 안전운전을 달성하고 12일 첫 계획예방정비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고리3호기는 국내기술로 개발된 신형 원전으로 기존 100만kW급 원전에 비해 안전성, 경제성,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발전용량은 140만kW급으로 기존 100만kW 대비 40% 증가했다. 설계수명은 기존 40년 대비 50% 향상된 60년이며, UAE에 수출한 원전의 참조 모델이다.

일반적으로 새롭게 개발된 원전이 안정화될 때까지는 불시정지 등 시행착오를 겪지만 신고리3호기는 초기에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원전 건설 및 운영 능력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한수원은 이번 성과가 원전수출의 추가 동력에 힘을 실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수원은 "신고리3호기 무고장 안전운전이라는 우수한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고리3호기가 첫주기 운전으로 지금까지 생산한 발전량은 2016년 기준 부산시 1년 사용량의 67%, 울산시의 43%에 해당하는 1만3730GWh로, 국가 전력수급에 크게 기여했다. 신고리3호기는 약 3개월 간의 계획예방정비를 통해 철저한 점검을 수행한 후 발전을 재개할 예정이다.

khcho@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