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제조기사 고용 협상 극적 타결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고용 협상 극적 타결
  • 조규희 기자
  • 승인 2018.01.11 1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맹본부 51% 지분 보유 자회사 고용안 수용해 사회적 합의로 마무리
소속 전환 즉시 급여 평균 16.4% 인상, 복리후생 본사 수준으로
휴일 8일로 늘려 노동시간 단축 효과 및 근로환경 대폭 개선
5300명 양질의 일자리 창출, 휴일 대체인력 500명 추가 채용
상생위한 협상 타결 자축 메시지 [출처=파리바게뜨 홈페이지]
상생위한 협상 타결 자축 메시지 [출처=파리바게뜨 홈페이지]

 

[그린포스트코리아 조규희 기자] 지난 해 사회적으로 큰 이슈를 낳았던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고용 협상이 장기화 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극적 타결됐다.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와 양대 노총은 11일 가맹본부가 자회사를 통해 제조기사들을 고용하는 방안에 최종 합의했다.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직접고용을 둘러싼 논란이 3개월여 만에 자회사 고용이라는 사회적 합의로 해피엔딩 됐다.

이날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CCMM 빌딩 12층 루나미엘레에서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전국민주화학섬유노동조합연맹, 정의당, 참여연대,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와 가맹점주협의회,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공공산업노동조합, 한국비정규노동센터 등이 모여 합의서에 날인했다. 

지난해 9월 고용노동부가 파리바게뜨 가맹점에서 근무하는 제조기사를 가맹본부가 직접고용할 것을 지시하면서 프랜차이즈 가맹점 제조기사의 실질적인 사용주가 가맹본부인지 가맹점주인지에 대해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논란이 이어져왔다.

이후 양대 노총과 파리바게뜨 가맹본부가 본격적인 대화에 나서고, 을지로위원회와 정의당 등의 정치권과 참여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중재한 결과 파리바게뜨 가맹본부가 양대 노총이 제안한 자회사 고용안을 받아들이며, 협상이 타결됐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제조기사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해 대승적 차원에서 자회사 고용 방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를 통해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인 ㈜파리크라상이 상생기업의 51% 이상의 지분을 갖고, 책임경영 차원에서 대표이사를 가맹본부 임원 가운데 선임하기로 했다. 기존 설립된 상생기업인 ‘해피파트너즈’의 회사명도 양대 노총 요구에 따라 새롭게 변경할 예정이며, 협력사는 지분참여 및 등기이사에서 제외된다.

임금은 기존 협력사보다 평균 16.4% 상향되며, 복리후생도 가맹본부와 동일한 수준으로 개선된다. 또한 휴일도 기존 6일에서 8일로 늘리는 등 제조기사들의 근로환경이 대폭 개선될 예정이다.

이렇게 가맹점 제조기사들이 가맹본부 자회사 소속으로 변경되면서 5300여개의 일자리가 생기게 됐다. 또한 제조기사들의 휴일 확대에 따라 대체 인력 500여명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파리바게뜨와 제조기사간 원만한 합의로 고용노동부가 부과한 과태료도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제조기사들이 직접고용에 반대하면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 제조기사들이 가맹본부를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도 즉시 취하하기로 했다.

㈜파리크라상 권인태 대표이사는 "이번 일로 가맹점 제조기사들을 비롯해 가맹점주와 협력사 등 여러 관계자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가맹본부로서 깊은 책임을 느낀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큰 사회적 합의를 이뤄낸 만큼 앞으로 노사 화합과 상생을 적극 실천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khcho@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