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가상화폐 거래소, 부메랑 대응 , 이름값으로 그림그리나
국세청 가상화폐 거래소, 부메랑 대응 , 이름값으로 그림그리나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8.01.10 2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이서진 기자] 국세청 가상화폐 거래소 ,부메랑 진화

국세청이 10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국세청 가상화폐 거래소 조사에 대해 빗썸측도 인정했다고 한다. 국세청은 세무조사를 통해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조사하는 이유는 과세를 위한 것이라는 추측이 있다. 

국세청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조사
국세청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조사

 

당국의 엄청난 규제 폭탄이 하루가 멀다하고 집중되자 결국 거래시장들도 위축되기 시작했다. 어떤 발언에도 움직이지 않을 것 같던 시장이 조금씩 반응을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공교롭게 국내 뿐만이 아니라 해외에서도 한국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동시다발적으로 악재들이 쏟아지면서 투매에 가까운 가격하락이 보이기 시작했다.

이것이 장기화되면 가상화폐 거래소의 신뢰도에 일정부분 손상이 갈 수 밖에 없다. 시장은 명망성으로 진화에 나섰다. 닷컴신화에 관여한 인사들이 대표를 맡은 것이다. 

닷컴신화를 일으킬지 다른 시장에서 고전할지는 지켜봐야 할듯하다. 
 

issuenew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