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HDR 시장 공략 박차…합자사 HDR10+테크놀로지 설립
삼성전자, HDR 시장 공략 박차…합자사 HDR10+테크놀로지 설립
  • 조규희 기자
  • 승인 2018.01.06 12: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파나소닉·20세기폭스 3사, 'HDR10+ 테크놀로지' 설립
워너브라더스도 'HDR10+' 진영 합류
관련 업계 다각적 협력…생태계 확산 자신감
HDR10플러스 연합 생태계 [출처=삼성전자]
HDR10플러스 연합 생태계 [출처=삼성전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조규희 기자] HDR(High Dynamic Range) 표준 기술 주도권 장악을 위해 삼성전자가 발벗고 나섰다.

삼성전자는 HDR10+(HDR10플러스) 생태계 확산을 위해 작년 9월 HDR10+ 동맹을 결성한 20세기폭스, 파나소닉와 HDR10+ 테크놀로지를 설립하고, HDR10+ 인증·로고 운영 프로그램 등을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적극적으로 업계 참여 독려와 기술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프로그램에는 △기술·테스트 상세 사양 정의 △인증 로고 제공과 사용 가이드 △관련 특허 공유, △제3자 공인 테스트 기관을 통한 기기 인증 등이 포함되며, 로고와 기술 사용료는 무료다.

삼성전자는 작년 12월 아마존과 함께 HDR10+를 적용한 프리미엄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한 데 이어, 4일 미국 할리우드 영화사 워너브라더스와 HDR10+ 적용 콘텐츠 확대에 대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워너브라더스 홈 엔터테인먼트 짐 뷔트리히 사장은 "올해 개봉 예정작을 포함한 75편의 워너브라더스 영화를 HDR10+ 기술로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원작자가 의도한 섬세한 표현과 선명한 색감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워너브라더스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차세대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적극적으로 세계적 TV 제조사, 헐리우드 영화사, OTT·게임 제작사 등 관련 업계와 다각적인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현재 업계 여러 회사들이 HDR10+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긴밀한 협업 중"이라며, "올해가 HDR10+ 생태계 확산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khch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