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도 서울 아파트값 고공행진… 강남·송파 상승 주도
새해에도 서울 아파트값 고공행진… 강남·송파 상승 주도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1.05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 0.33↑ 전세0.08↑
신도시 판교·분당 중심으로 가격 올라
[출처=부동산114]

[출처=부동산114]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새해에도 서울 아파트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월 둘째 주 0.01% 하락한 이후 49주 연속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강남, 송파, 양천 등의 재건축과 개발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 가격 상승을 주도하며 0.33% 상승했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특히 재건축 가능성이 있거나 9호선 3단계(종합운동장~보훈병원) 연장 개통 등 호재가 있는 지역이 크게 올랐다. 지역별로는 △강남(0.78%) △송파(0.71%) △광진(0.57%) △양천(0.44%) △관악(0.37%) △성동(0.34%) △마포(0.32%) △강동(0.23%) △종로(0.23%) △성북(0.22%) △금천(0.20%) 순이다. 

강남은 거래 매물 자체가 적고 일부 아파트 거래 완료 시 다시 가격이 오르는 상황이 반복됐다. 송파는 잠실동 대단지, 문정동, 방이동 등 재건축 이슈와 지하철 9호선 연장의 영향을 받았다. 광진구는 저평가됐다는 인식 때문에 수요가 늘어났고 양천은 정비계획안 발표 등 재건축 밑그림이 나오면서 상승세가 이어졌다. 

신도시는 판교와 분당을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판교(0.19%) △분당(0.18%) △산본(0.03%) △평촌(0.02%) △일산(0.01%) △중동(0.01%) 순이다.     

경기‧인천은 지역별 차이가 컸다. △의왕(0.05%) △부천(0.03%) △성남(0.03%) △김포(0.02%) △의정부(0.02%) 등은 오른 것에 비해 ▼광명(-0.09%) ▼오산(-0.04%) ▼평택(-0.03%) ▼이천(-0.02%) ▼시흥(-0.02%) 등은 하락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0.74% 올라 지난주 0.44%에 비해 상승폭이 확대됐다. 신도시는 0.06% 올랐으며 경기, 인천은 보합세(0.00%)를 보였다. 

전세시장은 비수기 여파로 수요가 줄어들어 서울은 올랐으나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하락했다.  아파트 전세의 경우 서울이 0.08% 올랐으며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0.04% 하락했다.
 

mybb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