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흡연 경고그림...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부착되나
강력한 흡연 경고그림...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부착되나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1.05 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보건복지부]
[출처=보건복지부]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흡연 경고 그림을 부착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일반 담배 경고 그림과 면적, 문구 표기 등을 보다 강화하는 사항도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내용을 논의하기 위해 제2기 경고 그림 제정위원회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4일 가졌다.  

담뱃갑 경고 그림은 담뱃값의 앞·뒷면에 표기하는 사진 또는 그림으로, 흡연에 따른 질병과 신체 손상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6년 12월 23일 처음 시행됐으며 지난해 말 기준 한국 포함 105개국에서 도입하고 있다. 

경고 그림은 효과 유지를 위해 2년마다 그림을 교체한다. 오는 6월이 정기 교체 시기이며 12월 23일부터 새 그림이 적용된다. 

이번 1차 회의에서는 현재 표기 중인 그림 10종의 평가 분석을 바탕으로 제2기 그림에 대한 향후 제작 방향이 논의됐다. 또한 그림 면적 확대와 면세 담배에 외국어 경고 문구를 표기하는 방안 등에 대한 사항들도 검토됐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경고 그림을 부착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현재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액상형 전자담배와 동일하게 중독 위험을 알리는 주사기 그림이 쓰이고 있다. 그러나 복지부는 “궐련형 전자담배 경고 그림 수위 강화 등 새로운 이슈들에 대해 적극 논의하겠다"고 보다 강화된 그림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mybb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