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청사 23곳, 지역주민과 청년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
노후 청사 23곳, 지역주민과 청년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
  • 김기성 기자
  • 승인 2017.12.29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공공청사 복합 개발 개념도 [출처=국토교통부]
노후 공공청사 복합 개발 개념도 [출처=국토교통부]

[그린포스트코리아 김기성 기자] 노후 공공청사가 지역주민과 청년층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국토교통부는 노후 공공청사를 임대주택, 청사, 수익시설 등으로 복합 개발하는 ‘노후청사 복합개발 사업지’로 모두 23곳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시 중랑구 구민회관과 면목4동 주민센터는 공영주차장, 근린생활시설,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300호 등이 건설된다. 부산 서구청은 구청, 근린생활시설, 주민편의시설,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700호 등으로 바뀔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 지방공사가 해당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추진하게 된다. 임대주택의 건설비는 국가 재정과 주택도시기금에서 지원받게 된다. 청사 건설비는 1차적으로 수익시설 임대료로 충당하고 부족분은 지자체가 부담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에 5000 가구 규모의 물량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며 "2022년까지 1만 가구 준공과 1만 가구 추가 후보지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