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치·다같이, 외국인주민 전래동화집 출간된다
다가치·다같이, 외국인주민 전래동화집 출간된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2.26 1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서울시]
[출처= 서울시]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서울시가 지난 5월 개최한 '다가치, 다같이 스토리텔링 공모전'에서 외국인주민이 한글로 직접 쓴 전래동화 10편이 작품성을 인정받아 서울시장상을 받는다.

공모전에는 결혼이민자, 유학생 등 외국인주민이 직접 출신국 민담집을 공부하거나 고향 친지들로부터 수집한 이야기를 전래동화로 쓴 43개 작품이 접수됐다. 구비문학자와 동화작가 등 전문가의 심사와 글쓰기교육 등을 거쳐 최종 10작품이 서울시장상에 선정됐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된 작품은 몽골 전래동화 '아자르, 바자르, 타자르(멀얼게렐, 나르만다흐)'로 개미, 자 벌레, 올챙이가 생겨 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 외에도 △동물들의 겨울나기(김알라, 러시아) △텡구의 도롱이(이께다 마유미, 일본) △에그르와 두그르(박빅토리아, 우즈벡) △카카오 마리오와 망가오(라일라 메이 차모스, 필리핀) 등 4개 작품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반항아 말린쿤당이야기(수하르트 유스티안, 인도네시아) 등 5개 작품도 장려상에 입상했다.

최우수, 우수로 입상한 5개 작품은 10개 언어로 번역된 후 삽화지원을 통해 그림동화집으로 발간된다. 같은 나라 출신의 이주민 삽화가와 연계해 각각의 이야기마다 문화적 특징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편집·디자인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다.다.한.다(다가치 다같이 한발짝 다가서는)'라는 콘셉의 북콘서트로 시상식을 기획해 12월 27일 오후 5시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개최한다. 북콘서트는 내·외국인 모두 즐길 수 있도록 페루 전통춤 공연, 다문화 스토리텔링과 샌드아트 공연, 노래와 퍼포먼스로 꾸며진다.

고경희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그 동안 복지서비스의 수혜자에 머물던 외국인주민들이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작가가 되어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는 동화창작에 기여했다는 점이 가장 뜻깊다"며 소감을 밝혔다.

breezy@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