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공해, 암 발생 등 국민건강에 심각한 위협"
"빛공해, 암 발생 등 국민건강에 심각한 위협"
  • 조옥희 기자
  • 승인 2017.12.11 1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빛공해, 생활리듬교란과 현대인 건강' 심포지엄 개최

[그린포스트코리아 조옥희 기자] 과도한 인공조명에 의한 빛공해가 국민건강을 갈수록 위협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은 부족하다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지적이 터져 나왔다. 이들은 과한 야간조명이 생태계 교란은 물론 인간 생체리듬을 파괴시키며 각종 암을 유발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을 서둘러 모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변호사협회는 11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빛 공해, 생활리듬교란과 현대인의 건강'이라는 주제의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는 제이미 자이저 미국 스탠퍼드대학 수면의과학과 교수, 사답 라만 하버드의과대학 연구교수, 이헌정 고려대 의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이은일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등이 초청돼 빛공해의 위해성을 경고했다.

자이저 교수는 “과도한 야간조명이 건강에 미치는 폐해는 신체에 직접적인 영향과 수면을 방해함으로서 야기되는 간접적 영향 2가지로, 두 영향 모두 암 발생율을 증가시키고 당뇨나 비만과 같은 대사질환 야기해 면역력 약화 등의 원인이 된다”고 지적한 후 “대부분의 사람들이 빛공해라는 게 존재한다는 것조차 모르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라만 교수는 “부적절한 시간에 빛에 노출된다는 것이 제일 큰 문제”라고 블루라이트가 낮에는 신체리듬을 유지하는데 꼭 필요하지만 밤에는 숙면을 방해한다고 설명한 후 “낮 동안 자연광을 누릴 기회가 없다면 적절한 스펙트럼과 적절한 조도를 가지는 조명을 잘 활용해 건강을 유지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이헌정 교수는 “야간 노출 빛이 과하면 정신과적으로는 불면증과 우울증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 상태가 된다”며 “인간 중심 조명 연구를 통해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도움이 되는 방법을 구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일 교수는 ‘인공조명의 어두운 면’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빛공해가 심한 지역에서 야간교대근무자의 유방암 발병률이 실제로 높게 나타났다”는 연구결과를 소개하며 야간 빛 노출을 최소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출처=대한의사협회
출처=대한의사협회

 

 

pigy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