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길고양이 생명, '노크'로 지켜주세요
겨울철 길고양이 생명, '노크'로 지켜주세요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2.11 09: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출처=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동물보호시민단체인 카라는 겨울철을 맞아 추위를 피하기 위해 차량 엔진룸에 들어간 길고양이와 차주의 안전을 위해 '똑똑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카라가 12월 11일부터 진행하는 '똑똑 캠페인'은 추위를 피하기 위해 차량 엔진룸에 숨은 길고양이를 보호하고, 차량 안전 사고 방지를 위해 시동 전 차량에 노크해 고양이에게 신호를 주자는 취지다. '라이프 노킹 캠페인'이라고도 불리는 이번 캠페인은 길고양이의 생명은 물론 차량과 차주의 안전도 지킬 수 있는 캠페인이라는 게 카라의 설명이다.

똑똑 캠페인은 카라가 전국 15개 대학 16개 길고양이 동아리와 함께 진행한다. 대학 교정에 캠페인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부착하고, 차량용 방향제 1400개를 배포한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대학과 동아리는 △강원대학교(강냥이) △고려대학교(고고쉼) △중앙대학교(냥침반) △단국대학교(단냥펀치) △삼육대학교(동행길) △홍익대학교(멍냥부리) △서울과학기술대학교(서고고) △동덕여자대학교(솜집사) △숙명여자대학교(숙묘지교) △한양대학교(십시일냥) △전남대학교(아크) △가톨릭대학교(캣홀릭) △한국예술원(햇살냥이)이다.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는 "겨울철 엔진룸의 잔열에 이끌린 길고양이들이 차량에 숨어드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그 상태에서 차량을 운행할 경우 길고양이는 죽게되고, 차량도 파손될 수 있다"며 "시동 전 엔진룸에 몇 번 노크하면 미연에 이러한 사고를 방지할 수 있어 이같은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라고 취지를 밝혔다.

breezy@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