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농식품부, AI·위해 외래생물 대응 등 손 잡는다
환경부-농식품부, AI·위해 외래생물 대응 등 손 잡는다
  • 조옥희 기자
  • 승인 2017.12.07 14: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조옥희 기자]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조류인플루엔자(AI), 위해 외래생물 대응 등 주요 현안에 대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양 부처 장관 주제로 환경부-농식품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정책협의회에서 양 부처는 AI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외래생물 국내 유입·확산 차단, 가축 매몰지 환경관리, 가축분뇨 처리제도 합리화 등 공동의 정책현안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농촌환경 개선을 위한 축사 환경관리 강화, 지속가능한 농업용수 관리 등 양 부처의 정책현안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의견을 수렴해 검토하기로 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농림․축산분야의 업무 현장은 결국 토양․수질 등 환경과 직결되기 때문에 양 부처간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협의회 운영과 소통으로 양 부처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고 빠른 시일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자”라고 말했다. 이어 "양 부처의 체계적인 융합행정은 국가 전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농업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환경 분야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양 부처가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현장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양 부처는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급 정책협의회와 합께 협력과제별로 국장급 실무협의회도 운영할 방침이다.